반응형

[향수 레이어링] 록시땅 시트러스 버베나 + 더샘 어반브리즈 빈티지워터

반응형

록시땅 시트러스 버베나(버베나 아그림), 더샘 어반 브리즈 빈티지 워터

향수 레이어링의 꿀팁, 시트러스

평소에 향수를 레이어링하고 싶어하는 편이긴 한데, 레이어링을 어떻게 해야 할 지 모르겠어서 고민스러우시다면 저는 일단 무난하고 평범한 시트러스 계열 향수를 하나 들이라고 하고 싶어요. 저도 향수 전문가가 아니라 향료의 배합이나 조합같은 것은 잘 모르지만, 시트러스 계열 향수가 꽤 여기저기 잘 어울립니다.

그것도 좀 특이하고 유니크한 시트러스 말고, 보통 흔하다 싶을 정도의 옅고 무난한 시트러스 향이 좋은 것 같아요. 록시땅의 버베나 향수가 특히 그런 계열에 속한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가진 버베나 시트러스(버베나 아그림)는 2019년 리미티드라는 말에 구입했다가 별로 매력을 느끼지 못해 자주 사용하지는 않았던 향수였어요. 그런데 이 향수가 정말 여기저기 레이어링하기 좋더라고요. 제가 시트러스는 머리가 아프게 느끼는 편이라, 머리 아프지 않고 무난한 시트러스 향만 좋아하는데 이 록시땅 향수가 딱 그런 느낌이에요.

우디향 향수에 뿌려도 잘 어울리고, 그리너리한 향이나 민트향에 같이 레이어링 해도 정말 무난합니다. 그리고 시트러스 계열의 향수들은 보통 레몬, 자몽, 유자 등의 과일 열매 향이 주를 이루기 때문에 같은 과일 계열인 프루티 향과 레이어링해도 꽤 잘 어울려요. 너무 달달한 프루티 향수가 있다면 시트러스 향수를 뿌려서 조금 단 향을 잡아 줄 수 있습니다. 플로럴 향이랑도 괜찮기는 한데, 플로럴은 조합을 잘 찾아보는 게 중요한 것 같아요. 플로럴이 너무 강하면 시트러스가 더해졌을때 오히려 머리가 아플 수도 있어요.

 

록시땅 시트러스 버베나 + 더샘 어반 브리즈 빈티지 워터

오늘 저는 날이 너무 더워서 그냥 록시땅 시트러스 버베나 하나만 뿌렸거든요. 지속력이 약하긴 하지만, 오히려 너무 무더운 날에는 약간 지속력은 짧고 가벼운 향이 나을 때도 있어요.

그런데 남동생이 외출한다기에 불러서 향수를 하나 뿌려줬습니다. 제 동생은 향을 잘 모르고 관심도 없는 사람이에요. 여자친구 만나러 가는 것 같길래 무난하고 불호 잘 없을 법한 더샘 어반 브리즈 빈티지 워터 향수를 뿌려줬습니다. 제가 최근에 들인 향수인데 전반적으로 시원하고 약간 달콤한 우디 향의 향수입니다. 여름에도 뿌리기 좋아요.

더샘 향수가 약간 분사구가 좋지 않아서 뿌려주는데 물처럼 주륵 흘러내리더라고요? 그래서 그냥 옷자락으로 슥슥 닦아줬는데, 이 빈티지 워터와 록시땅 시트러스 버베나의 의도치 않은 레이어링이 정말 잘 어울렸습니다. 빈티지 워터 탑노트에 베르가못이 쓰였는데, 같은 시트러스 향조가 있어서 좀 더 쉽게 레이어링 된 것 같기도 해요.

시원하고 달달한 우드향에 새콤함이 살짝 얹어져서, 여름에 뿌리기 정말 좋은 조합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더샘 어반브리즈는 오 드 퍼퓸으로 발향력과 지속력이 꽤 강한 편이니 몸 아래쪽에 뿌리는 게 좋을 것 같고, 록시땅의 시트러스 버베나는 지속력과 발향력 둘 다 약한 향수라 손목이나 귀 뒤쪽에 뿌려주는 게 좋을 것 같아요. 제가 딱 그렇게 레이어링 된 상황이었는데, 내내 둘이 잘 어우러져서 발향되는 게 느껴졌습니다. 이 두 향수가 아니더라도 비슷한 향수가 있다면 한 번 레이어링 해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